2019.11.27 (수)

  • 구름조금동두천 3.3℃
  • 구름많음강릉 8.6℃
  • 구름많음서울 4.9℃
  • 흐림대전 6.1℃
  • 구름많음대구 8.5℃
  • 흐림울산 9.3℃
  • 흐림광주 7.5℃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6.8℃
  • 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2.9℃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6.6℃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양주署, 22개월 영유아 심폐소생술로 인명구조

신속한 출동과 침착한 응급처치로 소중한 어린 생명 구해

 

양주경찰서(서장 김종필) 고읍지구대 경찰관들이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22개월 영유아를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28일 양주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4일 ‘아이가 숨을 멈췄다’는 112신고를 접수한 고읍지구대 경찰관 3명이 현장에 2분만에 신속히 출동해 의식이 없는 영유아에게 침착하게 심폐소생술 및 마사지를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이날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조경철, 권혁민, 박선우 순경은 신고자(어린이집 교사)의 이야기를 청취하며 영유아의 의식상태를 살핀 바, 동공이 풀리고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하얗게 질려 있었다.

 

이에 출동경찰들은 119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영유아 심폐소생술과 함께 팔 다리를 주물러 마사지를 하는 등 응급처치를 실시했다. 심폐소생술 실시 1분여 만에 아이가 숨을 쉬기 시작하면서 의식이 돌아와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원에게 인계했다.

 

조경철 순경은 “중앙경찰학교에서 CPR교육을 배우면서 체구가 작고 어린 영유아는 손가락을 이용해 심폐소생술을 해야한다는 것을 기억해 두었는데 현장에서 많은 도움이 됐다”며 “경찰관으로써 귀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