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8.3℃
  • 박무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7.1℃
  • 맑음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6.6℃
  • 박무광주 26.6℃
  • 박무부산 23.4℃
  • 맑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4.1℃
  • 맑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뉴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국힘 파주시을 당원들, 회전문 정치인들 더 이상 안돼
국민의힘 파주시을 당원 및 지지자 일부는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각종 선거 및 당내 조직위원장 선거 등에 반복적으로 출사표를 내고 있는 지역정치인들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21일 중앙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월 치러진 20대 대선 당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전국적으로 고른 지지를 얻어 대통령에 당선된 것과 달리 파주 국민의힘 득표율은 민주당에 10.31%(3만392표) 열세를 보였다. 또한 6.1 지방선거에서는 대통령 취임과 함께 여당이라는 유리한 조건에 힘입어 김포시를 포함 경기북부 시·군 대부분의 국민의힘 후보들이 자치단체장에 당선되었으나, 유일하게 파주시만이 민주당 후보에게 패해 지지자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시장 출마를 위해 당협위원장 자리를 내던졌던 조병국 시장 후보를 비롯해 시장 경선에 출마했던 다수의 후보자들이 이번에는 공석이된 조직위원장 공모에 접수를 한 사실이 알려져 선거패배에 대한 책임감 없는 지역정치인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보수 재건을 열망하는 이들은 “이리저리 옮겨가며 시민이 아닌 자신만을 위한 ‘기회주의 정치인’은 철저히 배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괜히 지지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