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6.9℃
  • 서울 25.6℃
  • 대전 27.7℃
  • 흐림대구 28.6℃
  • 흐림울산 28.9℃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28.9℃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8.5℃
  • 흐림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28.7℃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백영현 포천시장 당선인, '더 큰 포천, 더 큰 행복'으로 보답하겠다

전철 7호선 '장암~민락~포천 노선 신설' 공약, 포천·의정부 유권자 표심 이끌어내

 

전철 7호선 '장암~민락~포천 노선' 신설 공약으로 이번 6·1 지방선거 기간 중 경기북부 최대의 이슈를 선점했던 국민의힘 백영현 포천시장 후보가 관록의 박윤국 현 시장을 꺾고 당선됐다.

 

경기도와 포천시에서 30년간 공직에 몸을 담았던 백 당선자는 포천 최대 표밭인 소흘읍에 정치적 기반을 두고 있으며, 지난 선거 패배의 아픔을 딛고 포천지역 구석구석을 누비며 지역 민심을 다져왔다.

 

이러한 준비 끝에 리턴매치로 진행된 이번 선거에서 백 당선자는 52.33%(34,858표)를 득표하며 47.66%(31,743표)에 그친 박윤국 후보를 제치고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백영현 당선자는 2일 새벽 당선이 확정되자 보도자료를 내고 "지금 이 순간부터 선거운동기간 동안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이 보내준 신뢰를 바탕으로 포천의 새로운 미래를 힘차게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변화와 혁신의 선두에 서서 포천시민 모두가 열망하는 지역발전의 비전을 가슴에 안고 민선8기 포천시가 힘차게 출발한다"며 "시민을 행정의 주인으로 섬기고 권력을 시민에게 돌려드리는 포천시민의 지방정부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포천은 지역 불균형, 난개발, 군사규제, 각종 인프라 부족 등 수많은 문제가 쌓여 있다"며 "포천 곳곳에 산재한 수많은 문제를 풀기 위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더 많은 지혜를 모아 산적한 문제들을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백 당선자는 "저에게 보내주신 시민들의 한표, 한표 뜻에 따라 '더 큰 포천, 더 큰 행복'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백영현 당선자는 선거기간 동안 김동근 의정부시장 당선자와 전철 7호선 '장암~민락~포천 노선' 신설 공동선언 발표 등을 통해 양 지자체 유권자들의 표심을 집중시키며 두 후보 모두가 당선되는 쾌거를 이뤘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