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8.3℃
  • 맑음서울 4.2℃
  • 흐림대전 5.4℃
  • 구름많음대구 8.1℃
  • 구름많음울산 9.3℃
  • 흐림광주 8.9℃
  • 흐림부산 10.2℃
  • 구름많음고창 7.3℃
  • 흐림제주 14.4℃
  • 맑음강화 4.7℃
  • 흐림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5.0℃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8.6℃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URL복사

의정부 유경유치원

  

유경유치원은 유치원교육과정에 충실하려고 노력하고 교육과정에 있는 것들은 아이들을 가르친다는 개념보다는 아이들의 배울 수 있는 자세를 만드는데 호기심을 가지고 즐겁게 무엇인가 탐구해 나갈 수 있는 것을 모토로 삼고 있다.

또한 호기심을 유발할 수 있는 상황으로 이끌어 나갈려고 하며, 선생님들이 교사가 알고 있는 것을 가르치는 게 아니라 서로 다른 경험을 나누면서, 새로운것들 알아 나가면서 교육을 하고 있다.

유경유치원 오임숙 원장은 구채적인 것은 꿈 희망 행복을 주는 희망유치원 교육실현으로 잡고 있다 아이들이 정말로 자기모습을 들어내는 것은 20년 후 미래를 발아보고 살아가는 대의 필요한 것을 밑바탕이 될수 있는 교육을 하고 있다.

지금현재는 아이들이 즐겁게 놀고 재미있게 놀게끔 교육도 재미있게 모든 것이 즐겁게 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

유경유치원은 다른 곳과 달리 미래를 중요시하는 교육마인드를 가지고 있다.

초등학교, 중학교, 대학교 사회생활까지 미래를 바라보는 창의성 교육을 실천하고 있으며 독서를 하면서 책속의 이야기를 공감하고 좀 더 이해력 있게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5세, 6세, 7세를 지도하고 있다.

유치원은 교육을 잘하기 위한 목적이아니라 교육을 잘하기 위한 능력을 향상시키는 곳이고

어떤 것을 경험 했을 때 그 경험을 통해서 느낌을 갖고 지식을 접한다고 하면은 그 지식이 더욱더 확장될 수 있기 때문에 지식을 가르치기 보다는 지식을 받아들일 수 있는 다양한 생각을 키워주는 게 유치원이다라고 말하는 오원장.

실생활에 있는 수를 자연스럽고 재미있게 수학이라는 교육을 본인스스로 알고 싶게 하는 게 유치원 교육의 목적이다고 말한다.

어떠한 생각을 해서 그 생각을 표현하는 게 중요한대 어머님들은 생각은 글씨를 쓰고 읽고 구구단 같은걸 잘하면 똑똑하다고 생각하는데 암기가 아닌 경험을 통해서 이해력을 높이는 것이 아이들이 공부를 할때 더 능력향상에 도움을 주고 배울 수 있는 자세를 만들어주고 집에서 많이 놀아 주는 것이 좋다 고 오원장은 말했다.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잦은 비화재 감지기 작동으로 초대형 건물 소방시설 차단․복구 반복에 몸살
연면적 10만㎡이상 물류창고 및 50층이상 초대형건축물의 소방안전이 체계적인 안전관리 대상이 아닌 소규모 건축물과 별반 다름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오영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갑)이 소방청으로부터 연면적 10만㎡이상 물류창고 5개, 50층이상 초고층 건축물 35개소의 2021년 7월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간 화재수신기 로그기록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30개소에서 570회의 화재 신호가 발생해 소방시설 차단․복구가 반복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열흘간 20회 이상 비화재보가 발생한 대상은 서울 소재 물류단지(320회), 경기북부 물류센터(28회), 서울 소재 아파트 B동(22회), 영등포 소재 빌딩(20회)순이다. 특히, 서울 소재 물류단지는 열흘 동안 320회의 비화재보가 발생해 83회나 소방시설을 차단과 복구를 반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올해 상반기(1월~6월)에 연면적 10만㎡이상 물류창고와 50층이상 초고층 건축물에서 소방시설 오작동으로 소방차가 69회를 출동해 실제 화재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어렵고 불필요한 소방력과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 잦은 비화재보 및 소방시설 오작동으로 현장에서는 평상시 아예 소방시설을 차단해 화재 시 초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도 특사경, 지식산업센터 내 폐수배출시설 불법행위 집중 수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10월 5일부터 22일까지 '아파트형 공장'이라 불리는 도내 지식산업센터 내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운영 및 폐수 무단 방류행위에 대해 집중 수사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지식산업센터는 제조업 등 6개 이상의 공장이 입주 가능한 3층 이상의 다층형 집합건축물로 외부에 쉽게 노출되지 않아 환경 불법행위에 대한 지도점검 및 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뿐만 아니라 폐수처리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폐수배출시설 신고를 하지 않거나 방지시설 없이 하수관로로 폐수를 무단 방류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사 대상은 지식산업센터가 밀집된 안양시, 성남시, 부천시, 군포시 내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의심업소, 환경오염 민원 다수 발생 사업장 등 40여 개소다. 주요 수사내용은 ▲무허가 및 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설치·운영 여부 ▲공공수역에 폐수 무단 방류 ▲폐수처리 적정 여부 ▲오염물질 방지시설 가동 여부 등이다. ‘물환경보전법’에 따르면 폐수배출시설을 허가받지 않고 조업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천만 원 이하의 벌금, 폐수배출시설 및 방지시설을 부적정 운영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