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7.9℃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8.9℃
  • 구름많음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6℃
  • 구름조금고창 6.4℃
  • 흐림제주 13.8℃
  • 맑음강화 4.7℃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8.9℃
  • 구름조금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사랑과 꿈을 심어주는 유람유치원

URL복사

사랑과 꿈을 심어주는 유람유치원

=전국 몇 안되는 학교법인 유치원,

유아들에게 바른인성과 지혜가 조화롭게 형성되도록 노력하고 있어

   

이곳 신곡동에 위치한 유람유치원 (이사장 유영표, 원장 김계선)은 국내에서 몇 안되는 학교법인 유치원으로 알려져있는 명문 유치원중에 하나 이다.

널따란 마당과 아기자기한 놀이시설을 품고 있는 유경유치원은 동화에서나 나올듯한 모습으로 어린이들을 반기고 있다.

놀리배우고 자세히묻고 신중히 생각하고 밝게 분별하고 도탑게(돈독하게) 행한다를 모토로 생활하는 원생들과 교사들은 하나같이 행복한 웃음이 떠날지 모른다.

인터뷰를 위해 자리를 만든 김계선 원장선생님은 먼저 유람유치원의 교육이념에 대해 설명을 했다.

설립자이신 유순구님의 뜻에 따라 1989년 12월 12일에 세워진 유람유치원은 지난 1995년 6월 학교법인 유람학원 설립을 시작으로 더욱 투명한 경영과 교육으로 원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김계선 원장선생님은 설립자 유순구님을 소개하면서 그분의 효사상과 이를 잇는 교육 방식을 자세히 설명했다. 유람유치원은 효사상과 웃어른 공경을 아이들에게 심기 위해 노인복지회관에서 파견하신 어르신들이 효행교육과 예절교육을 받도록 지도 하고 있다.

이로인해 원생들의 행동이 날로 달라져 교육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는 학부모도 많다.

한편, 전문화된 운영시스템으로 교사들의 교육수준이 전문화되어 있어 아이들의 교육에 안정성이 항상 유지되고 있는것도 유람유치원의 특징중에 하나, 다시말해 교사들의 이직율이 매우 낮아 아이들의 교육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어 유아교육을 전공한 교사들로 하여금 유람유치원은 일하고 싶은 유치원중에 최고로 손꼽힌다.

교육과정에 충실한 유치원으로도 알려진 유람유치원은 책을 통한 문학교육과 등산 또는 탐방을 통한 활동교육에도 충실해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튼튼한 유치원생을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도 의정부시내 명문유치원으로 더욱 발전해 나갈 유람유치원. 앞으로 행보에 큰 발전이 있길 바란다.

   

위치: 의정부시 신곡 1동 440-1번지

문의전화 : 031-846-2226

홈페이지 : www.yuram.co.kr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도 특사경, 지식산업센터 내 폐수배출시설 불법행위 집중 수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10월 5일부터 22일까지 '아파트형 공장'이라 불리는 도내 지식산업센터 내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운영 및 폐수 무단 방류행위에 대해 집중 수사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지식산업센터는 제조업 등 6개 이상의 공장이 입주 가능한 3층 이상의 다층형 집합건축물로 외부에 쉽게 노출되지 않아 환경 불법행위에 대한 지도점검 및 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뿐만 아니라 폐수처리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폐수배출시설 신고를 하지 않거나 방지시설 없이 하수관로로 폐수를 무단 방류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사 대상은 지식산업센터가 밀집된 안양시, 성남시, 부천시, 군포시 내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의심업소, 환경오염 민원 다수 발생 사업장 등 40여 개소다. 주요 수사내용은 ▲무허가 및 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설치·운영 여부 ▲공공수역에 폐수 무단 방류 ▲폐수처리 적정 여부 ▲오염물질 방지시설 가동 여부 등이다. ‘물환경보전법’에 따르면 폐수배출시설을 허가받지 않고 조업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천만 원 이하의 벌금, 폐수배출시설 및 방지시설을 부적정 운영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