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11.1℃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2.1℃
  • 구름조금금산 -1.6℃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6.4℃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정성호 국회의원, 의정부지법 원외재판부 설치 시급

"350만 북부도민들의 재판청구권과 평등권 등 사법서비스 보장돼야"
민사 항소사건, 고법 소재 지역 제외시 전국 지방법원 중 가장 많아

 

경기도 북부지역의 늘어나는 사법수요를 대체하기 위해 의정부지법의 원외재판부 설치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정성호 의원(민주당, 경기 양주시)이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의정부지법이 관할하는 인구수는 약 350만명, 담당하는 사건수는 1,101만개로, 전국 18개 지법에서 각각 5위와 7위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의정부지법의 1심 민사합의 사건 중 항소건수는 494건, 형사합의 사건 중 항소건수는 607건으로 고등법원 소재 지역을 제외하면 전국 지법 중 항소건수가 각각 1․2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경기북부 도민들은 항소사건, 즉 2심 재판을 받기 위해서 서울고등법원까지 2~3시간을 오고가야해 시간적, 경제적 부담이 가중돼 오래전부터 의정부지법 원외재판부 설치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현재 원외재판부가 없는 지역은 전국에서 단 2곳으로 의정부와 울산뿐이다. 헌법 제27조 제3항이 ‘모든 국민은 신속한 재판을 받을 권리가 있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사실상 경기북부 도민은 사법서비스 보장 권리를 차별 받고 있는 것이다.

 

정성호 의원은 “경기북부지역의 인구가 350만명에 이르고 지금도 인구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사법서비스 제공은 이에 한참 못 미치고 있다”며, “도민들의 재판청구권과 평등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의정부지법의 원외재판부 설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