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5 (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2.7℃
  • 맑음서울 18.2℃
  • 구름조금대전 19.4℃
  • 맑음대구 19.5℃
  • 맑음울산 20.0℃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20.3℃
  • 구름조금고창 17.5℃
  • 맑음제주 18.9℃
  • 맑음강화 16.8℃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양주시, 돼지고기 소비 촉진에 발 벗고 나서

올해 연말까지 시청 직원식당 '주 1회 돼지고기 먹는 날' 운영
ASF, 10월 9일 이후 추가 발생 사례 없어...원천 차단 노력 지속

 

양주시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돈농가 응원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5일, 시 관계자는 연말까지 하루 500여명이 이용하는 시청 직원식당 점심메뉴로 주 1회 돼지고기 요리를 제공하는 '주 1회 돼지고기 먹는 날' 캠페인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ASF 발생 이후 돼지고기 소비심리 위축과 돼지고기 가격 하락 등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양돈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마련한 것으로, 돼지고기 소비 촉진에 중점을 두고 운영한다.

 

캠페인 실시 첫날인 5일에는 직원식당 점심메뉴로 돼지고기 갈비찜이 제공됐으며,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의 홍보물품 및 돼지고기 요리 레시피 등이 배부돼 식당을 이용하는 직원들로 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돼지고기 안전성 홍보를 통해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의 경우 인체에 무해하며, 철저한 검사를 거쳐 안전한 돼지고기만 유통되는 만큼 안심하고 먹어도 되는 점을 적극 알리며 돼지고기 소비촉진에 앞장섰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급격한 돼지고기 소비 위축으로 우리 양돈농가가 많은 어려움으로 실의에 빠져있다"며 "우리 돼지고기는 안심하고 드셔도 되는 만큼 돼지고기 소비 활성화에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은 지난 10월 9일 이후 국내 양돈농가에서 추가로 발생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24시간 방역활동 등 ASF 원천 차단을 위한 피나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의정부시,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 '다가온(ON)' 본격 운영
의정부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11월부터 다문화가족 교류·소통 공간인 ‘다가온(ON)’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다가온(ON)’은 센터 일부를 리모델링해 설치한 시설로, 결혼이주여성 및 다문화가족 자녀를 위한 교육 공간이자 자조활동 및 다문화가족과 지역주민에게 열린 다양한 문화 상호교류의 공간을 제공한다. 센터는 현재 ‘다가온(ON)’사업의 일환으로 ‘소통UP!건강UP!-요가’와 ‘생활체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신체적 능력을 향상·유지시키고 스트레스를 낮출뿐 아니라,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를 가진 결혼이주여성들이 공통의 관심사를 공유하는 소통의 장이 되고 있다. 요가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결혼이주여성은 “주변에 아는 사람이 없어 주로 집에만 있었는데,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친구도 사귀고 재밌게 운동도 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센터 담당자는 “앞으로 참여자가 이용하는 공간을 직접 꾸미는‘내가 꾸미는 다가온(ON)’과 자녀돌봄 프로그램, 자녀성장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설해 다문화가족들이 의정부시 지역사회 속에서 안정적으로 생활하며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