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3.7℃
  • -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6.5℃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0.6℃
  • -고창 22.9℃
  • 흐림제주 22.9℃
  • -강화 24.5℃
  • -보은 23.9℃
  • -금산 25.1℃
  • -강진군 24.7℃
  • -경주시 21.2℃
  • -거제 21.2℃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홍문종, 지역구 출마 돌연 포기…비례대표로 선회

강세창 후보 고발, 홍 대표 거취 변화에 영향 미쳤나?...추측 '난무'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가 25일 돌연 4·15 총선 지역구 출마를 포기하고 비례대표로 출마를 선회했다.

 

홍 대표는 지난 23일 의정부시선거관리위원회에 의정부갑으로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

 

이에 의정부시갑은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미래통합당 강세창, 친박신당 홍문종, 무소속 문석균의 4파전이 점쳐졌다. 하지만 홍문종 대표가 친박신당 비례대표로 결정되면서 3파전으로 좁혀졌다.

 

홍 대표 캠프에 따르면, 친박신당은 25일 오후 의정부시청 앞 경기도당 사무실에서 선거인단 투표를 실시해 홍 대표를 비례대표 후보로 결정했다.

 

이날 친박신당은 투표를 통해 비례대표 18명의 순번을 결정했다. 1번은 장정은 제19대 새누리당 부산광역시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2번은 홍문종 당대표가 결정됐다.

 

한편, 이번 홍 대표의 갑작스런 거취 변화와 관련해 지역정가에서는 현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 중인 형사재판(특가법상 횡령 등의 혐의)뿐만 아니라 예비후보 등록 당일인 23일 미래통합당 강세창 후보로부터 허위사실유포혐의로 의정부선관위에 고발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지역구 출마에 부담을 가졌을 것이라는 등의 여러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