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5.1℃
  • 흐림대구 23.7℃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5.1℃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오영환 당선인, 대전 현충원 동료 소방관 묘 앞에서 '오열'

구조대원으로서 마지막 임무였던 '독도 헬기 추락' 동료들 찾아 눈물

 

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갑 오영환 당선인이 배우자 김자인씨와 함께 지난 17일 오전 대전 국립현중원 소방공무원 묘역을 찾았다.

 

오영환 당선인은 올해 1월 더불어민주당의 ‘인재영입 5호’로 영입되기 전 중앙119구조본부 수도권 특수구조대에서 항공구조대원으로 근무했다.

 

 

 지난해 10월 31일 독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수송 중이던 특수구조대 소속의 헬기가 추락해, 오 당선인은 한솥밥을 먹던 동료들의 수색 작업에 투입되었지만 결국 5명의 구조대원 모두가 사망해 소방관들뿐만 아니라 온 국민이 슬픔에 잠겼었다.

 

 

오영환 당선인이 정계 입문 전 소방관으로서 마지막 임무가 ‘독도 헬기 추락’ 사건의 수색이었던 만큼 그에게는 결코 잊을 수 없는 마지막 임무였다.

 

한편, 이날 소방관 출신으로 처음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된 오영환 당선인은 생사고락을 같이했던 동료들이 잠든 무덤 앞에서 오열하며 더욱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