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4 (수)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7℃
  • 구름조금광주 6.0℃
  • 맑음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2.2℃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1.7℃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의정부시-신한대학교,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의정부시와 신한대학교가 지난 16일 의정부시청 상황실에서 관학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안병용 의정부시장과 강성종 신한대학교 총장 등 양 기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의정부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대학교의 교통, 일자리, 환경, 에너지 학문 분야의 지식을 활용한 정책과 인프라 구축으로 지역사회 문제 해결 및 도시발전을 구상하고 있다.

 

특히, 관내 대학교의 장점을 충분히 활용해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를 위한 협력사업을 적극 발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신한대학교는 기관유치를 통해 민․관․학 협력 사업을 발굴하여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고 양 기관 우호증진 및 상생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안병용 시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교통, 일자리, 환경, 에너지 분야의 우수한 인적자원과 정보를 공유하고 의정부시의 행정에 접목한다면 희망도시 의정부의 사회․경제적 가치창출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교통, 환경, 에너지 등 공학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신한대학교는 1960년 학교법인 설립 후 1972년 신흥보건전문학교로 개교하였으며 2013년 신흥대학교와 한북대학교가 통․폐합, 2014년부터 신한대학교라는 교명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상임위원회 회의' 외부 송출하나?
의정부시의회 정선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다선거구)이 지난 26일 제30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공식적으로 상임위원회 회의 외부 송출을 촉구하고 나서 이목이 쏠렸다. 그동안 지속해서 언론들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한 목소리로 의정부시의회 상임위원회 회의 외부 송출을 요구해 왔으나 번번이 무산됐다. 정 의원은 이날 발언을 통해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효과적인 회의 운영을 위해 다음 회기 안건인 2021년 예산 심의안부터라도 즉시 방송 송출을 진행할 것을 요구했다. 정 의원은 “언론들이 수차례 기사를 통해 의정부시의회의 소극적 태도에 대해 질타하였고, 언론을 통해 오범구 의장께서는 상임위원회 회의중계 송출을 깊이 생각중이며 동료 의원들과 회의를 거쳐 결정하시겠다고 밝힌 바있다”며 “하지만 관련된 어떤 소통이나 논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의원은 “최근에는 마치 의정부시의회 의원 모두가 송출 반대의견을 가진 듯 호도되는 듯한 현실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시민들의 알 권리에 대한 요구는 의원의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정 의원은 “늦은 감은 있으나 좌고우면(左顧右眄) 하지 말고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사회/경제

더보기
행정절차 문제 제기된 '캠프 카일', 이번엔 사업자 '자격' 논란
민간업자의 도시개발구역지정 제안 수용에 대한 행정절차 위반 논란이 제기됐던 의정부 ‘캠프 카일’ 부지와 관련해 이번엔 사업자 '자격' 적격성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공공 이외의 민간이 도시개발구역지정을 제안하기 위해서는 ▲도시개발구역의 토지를 소유한 자로 ▲수용 또는 사용의 방식으로 제안하는 경우에는 국공유지를 제외한 토지면적의 ‘3분의 2’ 이상을 사용할 수 있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권원을 가지고 ‘2분의 1’ 이상을 소유해야 하며, ▲대상 구역 토지면적의 ‘3분의 2’ 이상 해당하는 토지 소유자(지상권자 포함)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의정부시와 지난 9월 28일 ‘캠프 카일’ 도시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민간업체는 ‘경기북부 광역행정타운 도시개발1구역’ 지정 당시 포함된 사유지 14필지 1,074㎡(약 325평)중 2필지 205㎡(약 62평)만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도시개발구역지정 제안의 필수조건인 ‘2분의 1’ 이상의 토지를 소유하지 못해 애초부터 구역지정 제안 자격이 없었던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돼 왔다. 심지어 해당업체는 구역지정 제안 자격요건을 맞추기 위해 이미 지정고시 된 도시개발구역 내의 일부 사유지는 배제하고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