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30.6℃
  • 서울 27.8℃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1.4℃
  • 흐림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30.8℃
  • 흐림제주 33.9℃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7.9℃
  • 흐림금산 29.1℃
  • 흐림강진군 31.6℃
  • 흐림경주시 31.7℃
  • 흐림거제 29.5℃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안병용 의정부시장, 안동광 부시장 '직위해제' 철회

명퇴 신청한 인사담당 과장도 즉시 업무 복귀 지시
청내에서 일어난 불편한 사태에 대해 직원과 시민에게 송구

 

안병용 경기 의정부시장이 지난 20일 안동광 부시장에게 내려진 '직위해제' 조치를 즉각 복구하라고 지시했다.

 

안 시장은 24일 오후 2시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긴급 간부회의에서 "부시장께서는 업무에 복귀하여 부시장으로서 부여된 책무 수행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힌 후 "부시장의 직위해제는 이 시간 이후 즉시 복구한다"며 안동광 부시장의 직위해제 결정을 철회했다.

 

안 시장은 이외에도 "전 국과장들은 부여된 업무를 더욱 세심하게 챙겨주시고, 지엄한 코로나 업무와 동시지방선거가 한치의 문제가 없도록 점검해 주시고, 정치적 중립의 의무도 잘 이행해 주길 바란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된 '시장 방침 및 업무지시사항'을 전달했다.

 

또한 안 시장은 부시장의 직위해제 복구는 물론 명예퇴직을 신청했던 인사담당 과장의 즉각적인 업무 복구도 지시했다.

 

이날 열린 긴급 간부회의에서 안 시장은 "청내에서 일어난 불편한 사태에 대해 직원과 시민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모든 업무는 주무관과 팀장의 판단을 존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안병용 시장은 지난 20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지시사항 불이행과 미온적인 업무추진 등 정상적인 직무수행이 불가한 것으로 판단해 안동광 부시장을 직위해제 조치했다.

 

시는 안 부시장의 직위해제 결정 후 각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내고 안 부시장이 4급 국장 인사방침을 득한 후에도 한 달 가량 미온적인 후속 조치로 인해 장기적인 업무공백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시에서 경기도에 수차례에 걸쳐 부단체장 교체를 요구했으나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부득이하게 직위해제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안 부시장은 안병용 의정부시장과 A과장의 승진 인사 및 용도 변경 허가 등을 두고 의견 충돌을 빚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A과장은 반환 미군기지인 캠프카일 개발사업과 관련해 조건도 갖추지 못한 특정 민간업체와 사실상 수의계약을 맺고 업체를 지원했다면서 감사원으로부터 해임징계처분을 요구받은 바 있다.

 

이에 안 시장은 감사원 조사관들이 미군공여구역법과 주한미군 반환공여구역 업무를 잘 모르거나 크게 잘못해석했다며 감사원에 재심의를 신청한 상태다.

 

한편 안 부시장은 자신에 대한 직위해제 조치에 불복해 경기도에 소청 심사 및 직위해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경기지역 대형 물류창고·공사장 4곳 중 1곳 소방시설 '불량'
스크링클러 밸브가 막히고, 방화셔터가 고장 나는 등 경기지역 대형 물류창고와 공사장 4곳 중 1곳꼴로 소방시설이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달 9일과 28일 두 차례에 걸쳐 경기지역 대형 물류창고와 공사장 등 437곳을 대상으로 소방 불법행위 일제단속을 실시한 결과, 112곳(26%)을 소방시설 불량으로 적발했다고 4일 밝혔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이 가운데 입건 1건을 비롯해 과태료 부과 27건, 조치명령 98건, 기관통보 14건 등 총 140건을 조치했다. 일제단속 결과 A물류창고는 다수층에서 스프링클러 설비 밸브가 폐쇄되고, 소화 펌프 동력제어반 등 소방시설이 차단돼 적발됐다. 자칫 화재 발생 시 스프링클러 작동이 안 돼 초기대응이 불가능한 상태였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해당 물류창고를 소방시설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 B물류창고는 비상구 앞을 상자들로 가로막아 화재 발생 등 비상시 대피가 어려웠고, C물류창고는 방화셔터 폐쇄 장애로 적발됐다. 이들 물류창고에는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화재감지기 감시선로가 끊어져(단선) 있거나 화재발신기 경보설비 작동이 불량한 물류창고와 공사장도 줄줄이 이번 일제단속에 적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