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19.2℃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3.9℃
  • 흐림강진군 22.2℃
  • 구름조금경주시 24.4℃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기고>봄이 오고 잠이 오고… 춘곤증 원인과 예방법은?

의정부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염근상 교수

 

봄이 오고 기온이 오르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더 나른하고 피곤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바로 춘곤증이다.

 

춘곤증은 봄철에 생기는 생리적인 피로감으로, 추운 겨울을 지나 따뜻한 봄에 우리 몸이 적응하는 과정에서 생기며, 매년 4~5월에 가장 흔하다. 주로 밤보다 낮에 졸리는 것이 특징이며, 업무능력·집중력이 떨어지고 두통과 소화불량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런 증상은 봄이 되면서 날씨나 기온 변화에 신체가 잘 적응하지 못해서 발생한다. 봄이 오면서 각종 호르몬과 신경전달물질 분비의 변화가 나타나는데, 이런 변화에 인체가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거나, 자율신경계(교감, 부교감 신경)이 밸런스가 깨지면 피로를 느낀다. 또한, 야외 활동이 늘어나면서 몸의 에너지 대사가 활발해지는 것도 봄철 피로의 원인 중 하나다.

 

춘곤증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규칙적인 생활을 해야 한다. 아침 식사 시간을 거르지 않고, 뇌가 필요로 하는 단백질, 무기질 등 영양소를 충분하게 공급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점심 식사 시간 과식은 피하는 게 좋다. 필요하다면 15분에서 30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것도 도움이 된다.

 

┃날씨나 기온 변화에 신체가 잘 적응하지 못하여 발생해

┃적절한 스트레스 해소와 규칙적 생활습관·운동으로 극복

 

규칙적인 운동을 하며 근육을 풀어주는 게 좋다. 맨손체조와 가벼운 스트레칭, 산책을 하며 긴장된 근육을 풀어준다. 기상 시 가볍게 체조나 운동을 하면 도움이 된다.

 

신진대사를 돕는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 B1이 많은 보리, 콩, 계란, 시금치, 돼지고기, 깨소금, 붉은 팥, 강낭콩, 땅콩, 잡곡밥과 비타민 C가 풍부하게 함유된 과일, 야채, 냉이, 달래, 쑥갓, 미나리, 씀바귀 등이 춘곤증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커피와 흡연은 피하는 것이 좋다. 보통 직장인들은 피로와 졸음이 몰려오면 커피를 적정량 이상 마시게 되는데, 하루 권장량 이상 카페인을 섭취하면 신경과민, 두통, 불안, 안면 홍조 등 증세가 나타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또 춘곤증으로 인한 피로나 스트레스를 일시적으로 해소하고자 흡연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방법은 일시적으로는 각성의 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결국엔 뇌의 산소 부족으로 피로와 졸음이 더 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몸에도 해롭다.

 

춘곤증 증상은 대부분 1~3주 이내에 증상이 없어지므로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춘곤증 증상이 한 달 이상 지속되거나 충분히 휴식을 취했는데도 피로가 풀리지 않고 심하게 나타나는 경우는 다른 질병이 있을 가능성이 크므로 의사의 진료를 받아보아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