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조금동두천 12.9℃
  • 흐림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7.7℃
  • 흐림고창 16.7℃
  • 구름조금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2.0℃
  • 구름많음금산 14.0℃
  • 구름많음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많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스포츠/레져

자연생태와 역사가 함께하는 공간, '평화누리길' 189km

"어디에 내놔도 손색없는 명품길"....이용자 편의 시설은 좀 더 늘어나야

URL복사

 

자연, 역사, 문화가 함께 공존하는 경기도의 ‘평화누리길’이 명품 도보길로 각광을 받고 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010년 5월 개장한 평화누리길은 DMZ 접경지역 김포, 고양, 파주, 연천 등 4개 시·군을 잇는 대한민국 최북단의 도보길로, 연장 189km에 이른다

 

김포시 3코스, 고양시 2코스, 파주시 4코스, 연천군 3코스 등 총 12개 코스로 이루어진 평화누리길은 각 코스 길이가 평균 15km 내외로 도보로 약 4~5시간이 소요되며, 연천군에 위치한 통일이음길(군남홍수조절지~역고드름)은 가장 긴 28km로 구성돼 있다.

 

‘평화누리길’은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김포의 해안철책길을 포함해 각 코스의 마을 안길, 논길, 제방길로 이어져 생태환경이 잘 보존된 DMZ 접경지역의 자연경관을 만끽할 수 있다.

 

또한, 여러 역사유적을 살펴볼 수 있어 자연, 역사, 문화를 동시에 접하는 기회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단순히 도보길, 자전거길을 넘어 여러 의미를 상징하는 특별한 공간으로써 그 가치가 점점 높게 평가되고 있다.

 

특히 평화누리길이 여러 시·군에 걸쳐 있어 운영 및 관리 소홀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의 아낌없는 지원과 DMZ정책과의 일원화된 시스템 구축을 통해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최근 평화누리길을 찾는 관광객들의 관심도 및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일 개최된 걷기 행사에는 영하 10도의 갑작스런 한파와 눈이 내리는 가운데에도 500명의 참가자가 함께 해 평화누리길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올해 대학수능을 마치고 어머니와 함께 평화누리길을 찾은 홍지원(19)양은 대학 졸업을 마치기전 12개의 전코스를 완주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12개의 코스를 작년에 모두 완주했다고 밝힌 한 참가자는 “어디에 내놔도 손색없는 명품길”이라며, “다만 방문객을 위한 휴식 쉼터와 간이화장실이 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의정부중앙로타리클럽, 주거취약가구 집 수리에 '구슬땀'
의정부시 신곡1동 행정복지센터(권역동 국장 조민식)는 지난 19일 의정부중앙로타리클럽과 함께 관내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구를 대상으로 집수리 사업을 실시했다. 이번 지원 가구는 '코로나19' 경제위기 및 주소득자의 건강문제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어려운 차상위계층 3인 가구로, 특히 주거환경이 매우 노후된 주택에 거주하며 안전 및 위생의 문제가 심각해 전반적으로 집수리가 절실히 필요한 상태였다. 이에 신곡1동 복지지원과는 의정부중앙로타리클럽과 연계하여 도배와 함께 장판, 싱크대, 가스레인지 교체, LED등 및 전기공사, 해충 방역 작업 등을 진행하고, 대상 가구가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살피고 지원했다. 지역사회에서 이웃을 위해 꾸준히 봉사를 실천하는 의정부중앙로타리클럽은 이날도 20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주거환경개선사업에 참여해 구슬땀을 흘렸다. 손영수 의정부중앙로타리클럽 회장은 “비록 작은 도움이지만 대상 가구가 불편함 없이 생활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학숙 복지지원과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의정부중앙로타리클럽의 아름다운 사랑의 실천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민·관협력 및 연계를 강화하여 복지사각지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