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7 (화)

  • 구름조금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11.2℃
  • 구름많음서울 12.5℃
  • 구름조금대전 13.7℃
  • 박무대구 9.7℃
  • 박무울산 13.4℃
  • 연무광주 13.8℃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6.6℃
  • 맑음제주 17.9℃
  • 흐림강화 12.9℃
  • 흐림보은 11.1℃
  • 구름조금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15.7℃
  • 구름많음경주시 8.5℃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포천시, 임영웅-트롯거리 마을 만들기 추진

기본계획수립 및 타당성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URL복사

 

포천시가 ‘미스터트롯 콘서트’에서 우승하며 전국적인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임영웅씨와 연계한 트롯거리 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포천시는 30일 시정회의실에서 ‘포천 임영웅-트롯거리 마을 만들기’ 기본계획수립 및 타당성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착수보고회 위촉식에는 박윤국 시장, 소흘읍 및 고모 3리 단체장,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사인 (사)한국인성창의융합협회(대표 부두완) 착수보고와 이에 대한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용역의 특징은 오랜 장고 끝에 박윤국 시장이 직접 준비한 트롯 문화컨텐츠을 통한 도시재생 사업이다.

 

 

박 시장이 설계하는 그림의 중심은 트롯에 의한 ‘문화관광순환과 지역경제 공존의 연결 고리’라는 목표를 갖고 있다.

 

첫째, 공존전략은 지역협의체와 함께 만드는 1가게 1미니 트롯 박물관 조성 연구이다. 이는 포천트롯 마을 만들기 생산 기지의 첨병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둘째, 임영웅 팬클럽 회원 약 12만과 수백만 팬이 함께 만드는 감성 힐링의 거리 조성이다. 이 거리는 팬들 스스로 운영하는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셋째, 전문가 음악 녹음실과 일반인 셀프녹음실, 개인방송국시설, 조성 계획이다. 이는 유명 작곡가의 작곡실과 음악관련 전문가, VR/AR전문가 등 집단이 자생하는 공간을 조성으로, 생산기지 헤드의 역할 계획이다.

 

넷째, 관광순환으로 포천 관광 레포츠 인구가 머무는 도시로의 계획이다. 이는 포천의 관광인구와 골프장 등 이용 인구를 묶는 묶음 관광융합이며, 포천 미래 산업으로 탄생하게 된다.

 

덧붙여 트롯 팬클럽과 함께하는 공동의 행사 개발, 트롯 팬 모두가 참여하는 유튜브 제작 경연, 트롯관련 행사 등도 이번 연구에서 담아낼 계획이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의 자랑 임영웅을 매개체로 하는 트롯문화 컨텐츠를 접목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여 포천의 문화관광과 연계할 필요가 있다”면서 “지역주민과 트롯 팬클럽회원, 팬, 생산 기지의 융합적 묶음으로 연구하고, 4차 5차 산업혁명과 연결된 문화에 의한 도시 재생의 첫 사례로 연구결과를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소방관 출신 오영환 의원, '공무원 재해보상법 개정안' 대표발의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과 이형석 의원,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은 지난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공무원 재해보상법 일부개정안'을 공동발의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강화소방서 119 구조대의 김영국 소방장과 김원 노동환경건강연구소 팀장이 함께해 법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법안 발의에는 ‘제58주년 소방의 날’을 맞아 여야 의원 27명이 동참했다. 법안의 주요 내용은 위험직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이 질병에 걸렸을 경우 일정한 기준에 따라 질병이 직무에서 비롯되었음을 '당연인정'해 주는 내용의, 이른바 '공상추정법'이다. 앞서 지난달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소방청 대상 국정감사에 김 소방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해 '공상추정법의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김 소방장은 희소 질환인 혈관육종암으로 투병 중이며, 인사혁신처의 공무원 재해보상심의회에서 공무상 요양(공상)을 승인받았다. 이에 앞서 같은 혈관육종암으로 사망한 고 김범석 소방관의 경우 공상을 인정받지 못했고, 유족이 소송을 제기해 승소한 뒤에야 공상 처리된 바 있다. 20대 국회에서도 '고 김범석법'이라는 이름으로 공상추정법이 추진됐지만 입법에 실패했다. 현행법상 공무원이 공무상 질병에 걸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