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17.8℃
  • 맑음서울 21.7℃
  • 흐림대전 22.8℃
  • 흐림대구 20.8℃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22.3℃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7.3℃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최경자 의원, '경기도교육청 건강장애학생 교육지원 조례' 제정 공청회 개최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최경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1)이 지난 4일 「경기도교육청 건강장애학생 교육지원 조례안」 제정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날 공청회에는 김원기 부의장, 안혜영 부의장,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 천영미 제1교육위원장 등 도의회 관계자들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공청회는 경기도 내 각급 학교 학생 중 만성질환으로 장기 치료 등을 받아 계속적인 의료적 지원이 필요하여 학교생활 및 학업 수행에 어려움을 겪는 건강장애학생의 교육지원에 필요한 사항규정과 치료 종료 후 소속 학교로 복귀하여 안정적인 학교생활과 학업 수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조례 제정 과정에서 관계자들의 의견을 듣고 조례에 반영하려는 소통의 장으로 마련됐다.

 

최경자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이날 공청회에 발제자로 나선 단국대 한경근 교수는 “건강장애학생은 장기 치료 등으로 일반 학생들한테 주어지는 교육 기회보다 훨씬 덜 받게 되는 구조에서 건강장애학생을 대상으로 교육기회 확대, 화상 강의, 병원학교, 특수교육 질 제고 등 교육지원 체제 강화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는 이영주 도의원, 장연우 전국건강장애학생학부모회장, 장주경 국립암센터 병원학교 초등과정 교사, 박미림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센터 의사, 권오일 경기도교육청 특수교육과장 등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최경자 의원은 “건강장애를 특수교육 대상자로 포함하여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이 시행된 지 10년이 넘었음에도 지금의 교육현장에서 건강장애학생 교육지원은 너무나 미흡하다”며, “늦은 감이 있지만 본 조례 시행을 계기로 도내 건강장애학생에 대하여 지속적인 교육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 의원은 “건강장애학생은 신체․정신의 고통뿐 아니라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다”며, “건강장애 학생을 위해 다양한 교육지원과 소속 학교로 복귀해서 안정적인 학교생활, 학업 수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도교육청에서도 모든 노력을 강구해 달라”고 촉구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 도 산하기관 유치 적극 나서
의정부시가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를 위해 TF팀 구성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5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경기도가 수원시 등 경기 남부에 집중된 27개 도 산하 공공기관 중 경기교통공사 등 5개 기관을 경기북부지역으로 이전을 추진함에 따라 의정부시는 황범순 부시장 지휘 아래 TF팀 구성하는 등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 총 5개 공공기관에 대해 경기북부와 자연보전권역 등 접경지역에 위치한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입지선정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중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3개 기관은 이전을, 경기교통공사 등 2개 기관은 신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경기북부청사와 경기북부경찰청 등 주요 행정기관이 자리잡고 있는 의정부시는 경기북부의 행정과 교통의 중심지인 지역내 최대의 입지를 부각시키며 산하기관 유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의정부시는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교통공사 3개 기관에 대한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고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의정부시가 이처럼 도 산하기관 유치에 나서고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의정부 주사랑교회 '집합금지' 명령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지난 24일 양성 판정을 받은 의정부 ‘코로나19’ 39번 확진자가 소속된 의정부 주사랑교회에 대해 27일부로 집합금지를 명령했다. 39번 확진자는 8명이 확진된 남양주 화도읍 우리교회 확진자의 접촉자로, 최근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를 다녀왔으며, 부부가 의정부동에서 교회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서울 소재 라파치유기도원에서 의정부 확진자와 접촉한 3명이 양성 판정을 받는 등 교회를 중심으로 한 지역감염이 확산됨에 따라, 의정부시는 확진자가 소속된 교회에 대해 별도해제 명령 시까지 집합금지를 명령했다.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종사자 및 이용자, 신도 등에 대해 형사고발 및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여되며, 이를 어겨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엔 시설종사자나 이용자에게 치료비와 방역비용에 대한 구상 청구도 가능하다. 의정부시는 확진자의 모든 동선에 대해 방역조치를 완료하고, 집단감염 위험 시설인 유흥주점과 코인노래방 등에 대해서도 집합금지를 명령했으며, 지속적인 점검을 통한 추가 감염예방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안병용 시장은 “시민 모두가 생활 속 거리두기에 동참하여 집단모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