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맑음동두천 10.5℃
  • 흐림강릉 6.2℃
  • 맑음서울 10.9℃
  • 흐림대전 11.3℃
  • 흐림대구 10.3℃
  • 울산 8.5℃
  • 흐림광주 11.1℃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8.6℃
  • 흐림제주 11.9℃
  • 구름조금강화 9.3℃
  • 구름많음보은 10.6℃
  • 구름많음금산 10.5℃
  • 구름많음강진군 11.6℃
  • 흐림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의정부시의 이례적 시무식 '눈길'...미군기지 '조기반환' 거듭 촉구

안병용 시장, "대통령님! 미군기지 조기반환 약속 지켜 주십시오" 간곡히 호소
시민들, "정부와 국회 상대로 범시민 서명운동과 시민행동 불사하겠다" 밝혀

 

의정부시가 2일 이례적으로 2020년 시무식을 폐쇄된 미군기지인 캠프 레드클라우드 정문 앞에서 개최했다.

 

또한 시무식 후에는 시민들과 함께 미군기지 조기반환 촉구 범시민 결의대회를 갖고 정부와 국회에 의정부시 내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을 강력 촉구했다.

 

정부는 지난 12월 11일 "원주의 캠프 이글과 캠프 롱, 부평의 캠프 마켓, 동두천의 캠프 호비 쉐아 사격장 등 4곳을 반환받았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의정부시 주요 지역에 위치해 있는 미군기지는 반환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안 시장은 정부 발표 다음날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미군기지 조기반환을 강력 촉구했으며, 의정부시의회 또한 제2차 정례회에서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안병용 시장은 그 연장선에서 2020년 시무식을 의정부시 소재 미군기지의 상징인 캠프 레드클라우드 앞에서 갖고 시민들과 함께 조기 반환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날 안 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해 12월 11일 발표된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 대상에서 의정부시 미군기지가 제외됐다는 사실에 우리 시민들은 실망과 분노를 넘어 정부에 대한 신뢰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울분을 금할 수가 없다”며 “정부가 의정부시의 주한미군 기지를 추가해서 반환 대상에 포함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안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선 경기도 1호 공약을 주한 미군기지 조기 반환과 국가주도개발로 정하셨다”며 “대통령님! 약속을 지켜 주십시오. 60년 넘게 미군부대를 안고 살아온 지역에 국가의 도리를 다해 주십시오”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안 시장은 “오늘 우리 공무원들과 시민들이 오죽하면 시무식과 더불어 성명서 낭독을 이곳 캠프 레드크라우드 앞에서 개최하겠습니까?”라며 “이번에 정부에서 발표한 모든 기준에 적합한데도 우리시에 소재한 미군부대가 모두 빠져있어 실망과 분노에 찬 나머지 이 자리에 모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그는 “그동안 우리는 이성적·논리적 연구와 대화를 통해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을 기대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그 결과는 실망만 안겨주었다”며 “정부와 국회는 하루 속히 우리의 요구에 대한 답변을 해 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요구했다.

 

 

한편, 임영국·유경숙 시민대표는 의정부 주한미군기지 조기 반환 촉구 결의문을 통해 “정부는 반환대상구역의 조기반환을 위해 반환협상을 조속히 시행하고 의정부 주한미군기지 캠프 레드클라우드, 캠프 잭슨, 캠프 스탠리를 조속히 반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대통령은 주한미군공여지의 국가주도개발에 대한 기간과 방법을 포함한 로드맵을 제시하고 국가는 지자체의 미군공여지 개발에 대해 전향적인 지원방안을 수립하고 정부, 국회, 국방부와 국무조정실, 주한미군은 우리의 요구에 조속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시민대표는 “만약 미군기지 반환이 지연되거나 원점으로 돌아간다면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강력한 행동을 전개할 것이며 시민들의 실망과 분노를 담은 범시민 서명운동과 시민행동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단신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경기도 특사경, 사회복지시설 급식 불량식재료사용 91개소 적발
유통기한이 3개월이나 지난 닭고기를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거나 외국산 식재료를 사용하면서 식단표에는 국산으로 거짓 표시하는 등 급식과정에서 불량 식재료를 사용한 사회복지시설들이 경기도 특사경 수사에 대거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1월 25일부터 12월 6일까지 도내 노인복지시설, 장애인거주시설, 아동양육시설 등 440곳을 대상으로 집중수사를 벌인 결과, 식품위생법 및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91개소를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수사에 적발된 시설은 노인요양시설 77개소, 장애인거주시설 7개소, 아동 양육시설 1개소, 납품업체 6개소이고, 업종별 적발률은 상시급식인원 50인 이상 사회복지시설 58%, 50인 미만 35%, 식재료를 납품하는 식품판매업 7%이다. 적발 위반유형은 ▲유통기한 경과 40개소 ▲원산지 거짓표시 38개소 ▲미신고 식품판매업 5개소 ▲보존식 미보관 등 8개소 등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살펴보면 남양주시 소재 A사회복지시설은 유통기한이 제조일로부터 10일인 냉동닭고기 350마리(약142kg)를 유통기한이 3개월 경과됐는데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됐다. 안성시 소재 B노인요양시설은 브라질 등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