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3 (토)

  • 맑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12.1℃
  • 맑음대전 14.1℃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10.6℃
  • 구름조금제주 14.7℃
  • 맑음강화 6.7℃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3.9℃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의정부서 두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지역감염 확산 우려

유럽 다녀온 송산동 거주 92년생 남성...관내 이동동선 없는 것으로 확인돼

URL복사

 

의정부시에서 두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10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콜센터 직원 51세 여성의 첫 확진 판정에 이어 하루만에 또다시 확진자가 발생해 지역감염 확산의 우려를 낳고 있다.

 

12일 의정부시 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두번째 확진 환자는 지난 2월 27일부터 3월 7일까지 영국 런던과 프랑스 파리를 다녀온 송산동에 거주하는 29세 남성으로, 가족관계는 부모님과 형 4인 가족이다.

 

이 남성은 3월 8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리무진으로 서울로 이동해 자신의 차량으로 귀가했다.

 

이후 3월 9일에는 자택에만 머무르다가 3월 10일 자신의 차량으로 의정부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이 남성은 확진 판정이 나온 11일까지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가족 이외의 타인과는 접촉을 피해오며 스스로 자자격리를 함으로써 관내 이동동선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병용 시장은 “두 번째 확진자는 경증으로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며 추가 전염이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치료할 것”이라며 “시는 지속적으로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해 시민 여러분들이 안심하고 생활하실 수 있도록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시 두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3월 8일(일)

ㅇ샤를드골공항(프랑스 파리) → 인천공항 입국(13 : 24)

ㅇ공항버스(14 : 18) → 서울소재 음식점 → (자차 이동) → 자택(16 : 30)

 

3월 9일(월)

ㅇ자택에 있었음

 

3월 10일(화)

ㅇ16 : 00 (자차 이동)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ㅇ17 : 20 (자차 이동) 자택

 

3월 11일(수) 21 : 30 경

ㅇ확진(자택)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내년 의정부시장 선거전 벌써 '꿈틀'
내년 6월 1일에 실시 예정인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전이 벌써부터 시작된 모양새다. 특히, 의정부시에서 활동 중인 여·야의 후보군들은 3선 연임으로 시장 출마 제한을 받는 안병용 현 의정부시장의 후임 단체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동분서주(東奔西走)하고 있다. 우선 주목되는 현상은 설날 ‘새해 인사용 현수막’이다. 그간 의정부에서는 설 연휴 전 정치인들의 인사 현수막이 통상 수십여 장 정도만 걸리는 정도였다. 하지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1년 앞둔 올해 설에는 달랐다. 설 연휴 며칠 전부터 몇 장씩 보이던 정치인들의 인사 현수막이 설날 당일인 2월 12일에는 의정부 전 지역에 수백 장이 게첨됐다. 더블어민주당 소속의 오영환(의정부갑), 김민철(의정부을) 국회의원과 얼마전 국민의힘 의정부갑 조직위원장에 임명된 김동근, 의정부을 이형섭 당협위원장은 지역구내 주요 사거리 등에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뿐만 아니라 강세창 국민의힘 경기도당 산업통상자원위원장과 재선의 임호석 시의원의 현수막은 의정부시 전 지역에서 눈에 띄어, 내년도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둔 포석으로 해석된다. 또한 민주당 내에서 시장 후보군으로 주목받고 있는 권재형 도의원을 비롯해 김연균, 정선희 시의원도 지역

사회/경제

더보기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완화...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하고 수도권 다중이용시설도 기존 밤 9시까지 영업 제한을 밤 10시까지 영업 제한으로 1시간 늦출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에 의정부시는 이날 오전 안병용 시장 주재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이번 대책회의를 통해 정부가 지향하는 ‘문을 닫게 하는 방역’에서 ‘스스로 실천하는 방역’으로의 전환 수칙을 적용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이 실효성 있게 시행될 수 있도록 2월 15일부터 정부의 조정안을 반영할 시설별 점검 방법, 방역강화 및 백신 예방접종 계획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방안의 주요 내용은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영업 제한시간한 시간 연장 및 유흥시설의 오후 10시까지 영업 허용이 포함됐다. 다만, 3차 유행의 불씨가 살아 있다는 점을 고려해 5인 이상 사적모임 집합 금지는 유지하기로 했다. 안병용 시장은 "우리는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한 방역대책을 2주 동안 과감하게 시도할 예정으로, 이를 디딤돌 삼아 코로나19 감염병을 극복할 지속가능한 방역으로 발전시켜 의정부 시민의 일상회복을 앞당길 수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