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15.1℃
  • 박무서울 12.8℃
  • 박무대전 11.6℃
  • 맑음대구 12.7℃
  • 맑음울산 16.2℃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9.6℃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0.6℃
  • 맑음보은 6.1℃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의정부시, ‘비대면 현장조사 앱’ 개발...스마트 뉴딜사업 선도

URL복사

 

의정부시는 코로나19로 변화된 행정환경에 맞춰 ‘비대면 현장조사 앱’을 개발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비대면 현장조사 앱’은 의정부시 공간정보시스템(의정VIEW)의 공간정보를 반영해 앱에 위치정보를 표시한 맞춤형 앱으로, 현장업무를 수행하는 뉴딜사업 근로자들이 현장조사 업무를 비대면으로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공간정보를 담당하는 토지정보과 지적재조사팀에서 직접 개발했다.

 

비대면 현장조사 앱은 조사 대상물의 위치정보가 지도 상에 표시되기 때문에 현장 업무를 수행하는 근로자들이 앱을 보고 현재 위치에서 가까운 조사 대상물을 쉽게 찾아갈 수 있고 조사 내용 및 사진을 앱에 실시간으로 업로드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뉴딜사업 중 측량기준점조사, 공시지가 특성조사, 빗물받이 현장조사 등에 활용되고 있다.

 

또한 지난달 토지정보과에서 ‘Refresh 뉴딜’ 사업부서에 전면 확대 배포한 비대면 출퇴근 관리 앱을 비대면 현장조사 앱과 함께 사용한다면 비대면 출퇴근 관리 앱을 통해 현장에서 원클릭으로 현재 시간과 위치를 인식하고, 현장 조사 앱을 통해 현장 업무를 수행하는 등 방역 예방과 동시에 효율적인 현장 업무성과 달성을 기대할 수 있다.

 

이종열 토지정보과장은 “비대면 현장조사 앱(app)은 Refresh 뉴딜사업 부서에서 요청하는 공간정보를 개별적으로 반영하여 제작하는 맞춤형 앱으로 현장 업무에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며, “비대면 현장조사 앱이 Refresh 뉴딜사업의 성공에 일조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김민철 의원, 국감서 이재명 지사 향해 "도지사로서 책임 다하라" 질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감서 의정부 주한미군반환공여지 캠프 시어즈에서 1급 발암물질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심각한 문제이지만, 막상 법에 의하면 경기도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해 논란이다. 올해 3월 환경정화를 마친 의정부 주한미군반환공여지인 캠프 시어즈(유류저장소) 부지에서 TPH, BTEX, 납, 아연, 니켈, 구리에 카드뮴, 비소 등 온갖 유독화학물질, 중금속, 발암물질 등이 검출돼 토양오염도가 매우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국방부와 환경부는 문제해결에 앞장서기는커녕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실정이다.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 제7조에 따르면 “시·도지사는 시장·군수·구청장 등과 협의하거나 신청을 받아 대통령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행정안전부장관에게 제출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한 종합계획 수립(변경) 절차는 ① 종합계획(안) 수립 (시·도) ⇒ ② 종합계획(안) 제출(시·도→행안부) ⇒ ③ 관계부처 협의(행안부) ⇒ ④ 종합계획 확정(행안부) 및 통보(행안부→시·도)이다. 또 ‘토양환경보전법’ 제15조제3항에는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은 상시측정, 토양오염실태조사 또는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