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6 (금)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10.2℃
  • 구름많음대전 9.0℃
  • 흐림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많음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15.6℃
  • 구름조금고창 10.4℃
  • 흐림제주 17.5℃
  • 맑음강화 7.7℃
  • 구름많음보은 4.7℃
  • 흐림금산 6.4℃
  • 구름많음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의정부시,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연휴 종합대책 추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각종 재해와 안전사고 예방

URL복사

 

의정부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추석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각종 재해와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25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 상황 속에 시민들이 안전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상황실 운영 및 비상근무자를 편성했다. 오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 5일 동안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13개 분야 212명, 1일 평균 40여 명을 투입해 분야별 상황관리 및 신속대처 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특히 서민생활과 밀접한 △물가안정 △응급진료 △쓰레기처리 △취약계층 위문 △교통수송 △성묘지원 등 각 분야 사전점검 실시 및 비상근무 등을 통해 행정공백으로 인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각종 생활민원에 적극 대처할 방침이다.

 

의정부시보건소는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추석 연휴 기간 응급 진료 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응급의료기관 5개소와 당직의료기관 31개소, 휴일 지킴이약국 29개소를 지정·운영하며 의정부시청 홈페이지, 스마트폰 앱 등을 활용한 대시민 홍보를 적극추진 중이다.

 

또한 생활쓰레기 배출에 대비하여 추석연휴기간 청소대책 상황실을 강화 운영한다. 10월 2일은 생활쓰레기 정상수거가 이루어지고, 9월 30일과 10월 4일은 음식물 쓰레기만 수거된다.

 

시는 민간과 합동으로 인력 527명, 장비 154대를 동원, 각종 쓰레기 민원에 발 빠르게 대처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재난·사고 예방 및 대응을 위해 재난종합상황실을 지속 운영하여 단계별 근무태세를 확립하고, 불법주차로 인한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차 민원 해결을 위한 단속반을 꾸려 운영하고, 10월 1일부터 3일까지 사흘동안 성묘객을 위한 공설묘지 상황근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안병용 시장은 "추석 연휴를 맞이해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한가위가 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내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이동 자제, 사회적 거리두기 및 개인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의정부시는 코로나-19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지역확산 방지를 위해 300여 명을 근무자를 투입해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및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추석 연휴 기간에도 지속 운영하고, 자가격리자 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여 연휴기간 자가격리자의 상태 변화를 체크하고 무단이탈을 방지하고, 집합금지 및 집합제한 명령이 내려진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는지 현장점검을 할 예정이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오영환 의원, 119구급대원 폭행 끊이지 않아...처벌 벌칙 강화 '절실'
119구급대원 폭행 피해가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어 처벌 벌칙 강화 법률 마련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오영환(경기 의정부시 갑)의원이 소방청에서 받은 자료에 의하면, 최근 3년간 588건의 구급대원 폭행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167건 발생 후 이듬해 215건으로 증가하였느나 2019년 소폭 감소하여 205건이 발생했다. 올해는 6월까지 90건이 발생하여 예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119구급대원 폭행을 예방하기 위해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20대 국회에서 발의된 9건의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모두 임기만료 폐기되었고, 21대 국회에서 다시 발의된 관련 법안은 현재 행안위에 계류 중이다. 소방청에서는 대법원 양형위원회에 구급대원 폭행 가해자에 대한 양형기준 강화를 요청하는 한편, 운행 중인 구급차 1,528대 중 311대에 자동 경고·신고 장치를 설치하고 구급대원 보호 호신장구인 안전 헬멧과 섬광 랜턴을 보급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고 있음에도 구급대원에 대한 폭행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에 오 의원은 “구급대원 폭행 시 벌칙 강화뿐만 아니라 공익광고를 이용한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국민적 공감대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