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1.8℃
  • 구름조금대전 22.9℃
  • 구름조금대구 26.7℃
  • 맑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7℃
  • 흐림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6.1지방선거

김원기 후보 선대위, 시민단체 선관위 고발

허위사실유포 등 선거법 위반해...'형사고발'도 불가피
민주당, 안병용 시장 '인사' 악재 이어 시민단체와 '대립'

 

김원기 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이하 선대위)가 지난 22일 의정부시민단체연합회(이하 연합회)를 허위사실유포 등 선거법 위반혐의로 의정부시 선관위에 고발했다.

 

또한 선대위 측은 사실왜곡의 정도가 매우 심각해 형사고발 역시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김원기 후보 선대위 측은 "지난 19일 의정부시민단체연합회는 '의정부시 4대 현안 질의서 답변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해당 입장문은 객관적 근거도 없이 지극히 주관적인 입장에서 김원기 후보에 대한 부정적 내용을 전파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실제 답변과는 다른 내용의 사실왜곡까지 이뤄졌다"고 고발사유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원기 후보 선대위는 연합회 측에 양측 후보의 답변 전문 공개와 왜곡 과정 소명은 물론, 게재한 내용을 즉시 삭제하고 공개사과할 것도 요구했다.

 

덧붙여 연합회의 불법선거행위를 포함한 어떠한 선거법 위반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는 입장과 함께 연합회의 각별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형사고발을 비롯한 법적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의정부시민단체연합회는 이날 오후 늦게 긴급 입장문을 내고 "김원기 후보는 시민의 자발적인 활동을 위축시키고 위협하는 행위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입장문을 통해 "선거운동이 한창인 기간에 유력 후보 선대위에서 시민단체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는 일이 우리 시에서 발생했다"면서 "이는 전국적으로 유례를 찾기 힘든 매우 특이한 일"이라며 분개했다.

 

또 연합회는 "본 단체에서는 정책질의시에 답변 결과를 공개할 것이고 이후의 활동방향을 정하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면서 "김원기 선대위에서는 사안별 선명한 입장을 묻는 질문자의 질문방식을 피해 별도의 답변을 보내왔지만 본 단체는 답변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였고, 두 후보의 답변내용을 글자 그대로 요약정리하고 입장을 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덧붙여 연합회 측은 "이번 선관위 고발건을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심각한 무고행위로 판단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맞섰다.

 

한편 연합회는 지난 19일 '제8회 동시지방선거 의정부시장 후보들께 드리는 의정부시 4대 현안에 대한 질의서'와 답변에 대한 입장문 및 답변 결과를 요약정리한 문서를 각 언론사에 배포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국힘 파주시을 당원들, 회전문 정치인들 더 이상 안돼
국민의힘 파주시을 당원 및 지지자 일부는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각종 선거 및 당내 조직위원장 선거 등에 반복적으로 출사표를 내고 있는 지역정치인들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21일 중앙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월 치러진 20대 대선 당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전국적으로 고른 지지를 얻어 대통령에 당선된 것과 달리 파주 국민의힘 득표율은 민주당에 10.31%(3만392표) 열세를 보였다. 또한 6.1 지방선거에서는 대통령 취임과 함께 여당이라는 유리한 조건에 힘입어 김포시를 포함 경기북부 시·군 대부분의 국민의힘 후보들이 자치단체장에 당선되었으나, 유일하게 파주시만이 민주당 후보에게 패해 지지자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시장 출마를 위해 당협위원장 자리를 내던졌던 조병국 시장 후보를 비롯해 시장 경선에 출마했던 다수의 후보자들이 이번에는 공석이된 조직위원장 공모에 접수를 한 사실이 알려져 선거패배에 대한 책임감 없는 지역정치인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보수 재건을 열망하는 이들은 “이리저리 옮겨가며 시민이 아닌 자신만을 위한 ‘기회주의 정치인’은 철저히 배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괜히 지지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