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2.6℃
  • 박무대전 22.3℃
  • 박무대구 24.0℃
  • 흐림울산 22.4℃
  • 박무광주 21.1℃
  • 박무부산 22.1℃
  • 맑음고창 17.6℃
  • 흐림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2.9℃
  • 구름조금강진군 21.9℃
  • 맑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의정부 을지대학병원 주변 땅 매입한 총장 부부 '100억 원대' 시세차익 발생

병원신축 내부정보 이용한 '부동산투기' 의혹 제기돼
부동산 매입대금은 전액 현금으로 지불...자금출처는?

URL복사

 

을지대학교 총장 부부가 최근 개원한 의정부 을지대학병원 주변지역의 부동산을 여러 차례에 걸쳐 매입해 100억 원대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나 파장이 일고 있다.

 

특히, 부동산 매입 수법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막대한 시세차익을 얻은 LH 직원, 공무원 등의 사례와 유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난을 사고 있다.

 

이에 지역 부동산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사례를 두고 미군 반환공여지 개발과 관련한 새로운 유형의 ‘부동산투기’ 형태라며, 이미 개발이 종료되었거나 진행 중인 반환공여지 주변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본지 기자가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을지재단 회장 P씨(전 을지대학교 총장)와 을지대학교 총장 H씨는 지난 2013년 의정부 을지대학병원 신축 부지와 맞닿은 금오동 441-113번지 468㎡를 국방부로부터 6억2206만9000원에 공동 매입했다.

 

2017년 7월에는 해당 부지와 맞붙어있는 금오동 441-66번지 657㎡를 건물 포함 18억1800만원에 매입한데 이어, 2019년 7월에는 금오동 441-65번지 267㎡를 7억6730만원에 공동명의로 사들였다.

 

이후 이들 부부는 3개 필지의 땅을 1개 필지로 합필 절차를 거친 후 2020년 1월 오래전부터 을지대병원에 의약품을 납품하고 있는 U업체에 80억 원에 매각했다.

 

시세차익만 48억 원이 발생했으며, 현재 4층 규모의 근린생활시설이 신축돼 약국과 편의점 등이 입점을 마친 상태다.

 

 

이뿐만 아니라 총장 부부는 신축이 완료된 을지대학병원 맞은편 금오동 439-13번지 745㎡ 대지를 2014년 2월 국방부로터 15억1000만5000원에 공매로 매입했다.

 

해당 부지는 일반인이 정보를 쉽게 접하기 어려운 반환공여지로, 을지대학병원 정문 바로 앞 건너편 대로변에 위치하고 있다.

 

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의정부 을지대학병원 유치 결정 이후 주변 부동산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했으며, 해당 부지 또한 시세가 3.3㎡당 4000여만원을 호가하고 있어 최소 60억 원대 이상의 시세차익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이곳 부지는 약국 입점 등이 가능한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의 근린생활시설 신축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이 소식을 접한 시민 박모씨(남, 55세)는 “총장 부부가 어떤 경로를 통해 국방부 공매 정보를 알고 해당 부동산을 매입했는지는 모르겠으나, 을지대학병원이 들어서지 않았다면 이 땅을 살 이유는 없었을 것”이라면서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LH 직원들이나 공무원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투기를 한 것과 유사해 사법기관의 철저한 수사가 요구된다”며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을지재단 관계자는 “해당 부동산은 총장 부부가 개인적으로 매입한 것으로 재단이나 대학과는 관계가 없다”면서 “이미 을지대학병원 유치가 확정된 이후 매입한 것으로 부동산투기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총장 부부가 공동명의로 매입한 두 곳의 부동산 매입대금 47억1700여만원이 전액 현금으로 지불된 것으로 확인돼 자금출처에 대한 궁금증도 증폭되고 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 '나리벡시티사업' 문제 제기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국민의힘, 다선거구)이 ‘나리벡시티' 조성사업이 진행중인 캠프 시어즈 잔여부지에 대한 오염관련 문제 및 공공사업 관리에 대해 문제제기했다. 임 의원은 8일 개최된 제306회 제1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정부예산을 들여 2017년부터 시작해 2020년 04월 정화준공이 승인된 토지에서 몇달이 지나지 않아 엄청난 양의 오염이 정화되지 않은 채 잔존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되었다”면서 “이는 부실공사와 부실검증이 아니라고 하기가 어려우며, 2000년대 중반부터 의정부시로 반환된 대부분의 미군기지에서 우리시와 시민을 조롱하듯 반복되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이어 임 의원은 “언론 등을 통해 알 수 있듯이 부실의 문제가 토양이든, 암반이든, 땅 위로 기름띠의 오염물질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준공신청을 한 것이라 볼 수밖에 없다”며 “정화준공의 시점에 지금과 같이 심각한 오염물질이 존재한다는 것을 우리 시에서도 알고 있었는지, 모르고 있었다면 어떻게 관리감독을 해왔었는지도 궁금하다”고 따져물었다. 특히, 임 의원은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오염물질을 포함한 많은 토사가 반출정화를 위하여 해당부지에서 외부로 나가고 있다”면서 “모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