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4.5℃
  • 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5.1℃
  • 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21.3℃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2℃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교육/문화

연극 <오만과 편견> 의정부 연극 흥행 신기원 제시...성황속 마무리

예술장르 장벽 넘어 관객들에게 즐거움과 감동 선사

URL복사

 

의정부문화재단(이하 문화재단)은 그동안 소외되었던 예술장르인 연극 <오만과 편견>이 흥행 신기원을 이룩하며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17일 문화재단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속에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연극 <오만과 편견>은 예술장르장벽을 넘어 관객들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함으로서 지역 문화향유에도 새로운 자극을 안겨줬다.

 

영국이 사랑하는 작가 제인 오스틴이 1813년 펴낸 소설 <오만과 편견>은 드라마와 영화로 여러 차례 만들어진 바 있으며, 연극 <오만과 편견>도 원작을 2인극으로 재치 있게 각색한 작품이다.

 

원작 소설 출간 200주년을 기념해 2014년 영국 솔즈베리 극장에서 초연한 버전으로 초연당시 “원작보다 더 재미있는 각색 버전”이라는 평을 받았던 작품이다.

 

연극 <오만과 편견>의 흥행비결로는 3가지를 꼽을 수 있다. 첫 번째는 2명의 배우들의 21가지의 역할을 표현하는 방대한 양의 대사를 소화하면서 순간순간 여러 역할을 능수능란하게 오가는 배우들의 호연이다.
 

다음은 연극계 최신 트렌드인 젠더 프리(Gender-Free·성별에 관계없이 배역을 정함) 캐스팅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강점을 꼽을 수 있으며, 마지막으로는 해피엔딩 속에서 부와 신분에 따라 인연이 맺어지는 계급 사회의 위선을 꼬집는 원작 특유의 문제의식과 단출한 무대 세트를 효과적으로 활용한 점이다.

 

이러한 이유로 공연기간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 오픈좌석(객석거리두기 좌석제) 대부분이 채워졌으며, 관람객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는 수도권보다 예술장르 편차가 큰 지역에서는 보기 드문 성황으로, 향후 재단은 의정부 내 연극장르의 확장성을 확인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아 더 좋은 작품으로 관객을 찾을 예정이다.

 

손경식 대표이사는 "이번 작품의 성과를 바탕으로 의정부지역 내 문화예술진흥과 공연예술 활성화를 위해 예술장르적 안배와 공연예술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정부문화재단은 개관 20주년을 맞아 5월 7일부터 16일까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의 <정조와 햄릿>, <자파리>, <김덕수전>과 이자람의 <이방인의 노래> 등 총 4개 공연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 '나리벡시티사업' 문제 제기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국민의힘, 다선거구)이 ‘나리벡시티' 조성사업이 진행중인 캠프 시어즈 잔여부지에 대한 오염관련 문제 및 공공사업 관리에 대해 문제제기했다. 임 의원은 8일 개최된 제306회 제1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정부예산을 들여 2017년부터 시작해 2020년 04월 정화준공이 승인된 토지에서 몇달이 지나지 않아 엄청난 양의 오염이 정화되지 않은 채 잔존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되었다”면서 “이는 부실공사와 부실검증이 아니라고 하기가 어려우며, 2000년대 중반부터 의정부시로 반환된 대부분의 미군기지에서 우리시와 시민을 조롱하듯 반복되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이어 임 의원은 “언론 등을 통해 알 수 있듯이 부실의 문제가 토양이든, 암반이든, 땅 위로 기름띠의 오염물질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준공신청을 한 것이라 볼 수밖에 없다”며 “정화준공의 시점에 지금과 같이 심각한 오염물질이 존재한다는 것을 우리 시에서도 알고 있었는지, 모르고 있었다면 어떻게 관리감독을 해왔었는지도 궁금하다”고 따져물었다. 특히, 임 의원은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오염물질을 포함한 많은 토사가 반출정화를 위하여 해당부지에서 외부로 나가고 있다”면서 “모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